바로가기 메뉴

미술관

브랜드 스토리

단언컨대 유일하다.
여기 미술관이 아니라면 없다.

그리운 그 시절,
7080 그때를 기억하십니까?

아버지가 사오시던 통닭, 항상 스포츠 머리로 깎던 동네 이발관,
버스안에서 훔쳐보던 갈래 머리 여고생...

희소가치를 창조하다

정통 요리의 품격을 담은 요리와 한잔의 술.
술집의 미학을 새로이 쓴 특별한 공간.

단언컨대 유일하다.
여기, 미술관이 아니라면 없다.

감성을 자극하는
감성 술집의 완벽한 결정체

여기, 미술관은 7080의 분위기를 현대적으로
재해석하여 고객들에게 편안한 분위기에서 맛있는 음식과
술을 즐길 수 있도록
노력하였습니다.

인테리어 컨셉
미술관인

요리는 예술이다

화려한 멋에 매료되고 다채로운 향에 반할 때
맛있는 촉감으로 '맛'을 완성한다.

레드문
연안식당
처음으로